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5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8.4.2> 아침을 여는 묵상 (1:1~11)

 

- 새로운 하나님 나라를 향한 움직임 -

 

바사왕 고레스 원년에 하나님께서 그의 마음을 감동케 하셔서 이스라엘의 하나님은 참 하나님이시기에 그 백성들은 예루살렘으로 올라가서 성전을 건축하라는 조서를 내리게 됩니다. 유다와 베냐민 족장들을 비롯한 사로잡힌 사람들이 보물들과 고레스로부터 되돌려 받은 성전의 기물들을 들고 예루살렘으로 갑니다.

 

_ 새로운 하나님 나라를 실현해 나갈 계획이 시작이 됩니다(1~4).

하나님은 이방의 바사 왕 고레스의 마음을 감동시키셔서 예루살렘 귀환과 성전 재건을 명령하도록 하십니다(1~2).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있어서 성전 재건은 곧 하나님 나라의 회복 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둘 수 있습니다. 고레스 왕은 자신이 내린 칙령의 배후에 하늘의 하나님 여호와의 명령임을 분명하게 밝히고 있습니다. 더 나아가 그는 그 남아 있는 백성들로 하여금 예루살렘으로 돌아가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은과 금과 세간과 가축을 주고, 예루살렘에 세울 하나님의 성전에 바칠 예물도 주도록 명령(4)합니다. ‘남아 있는 백성들은 바벨론에 남아 있는 이스라엘 백성들을 가리킵니다. 새로운 하나님 나라를 실현해 나가시기 위한 하나님의 계획하심이 시작되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회복될 이스라엘의 역사를 계속해서 진행시켜 나아가고 있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이 땅에 내어 주셔서 십자가에 죽게 하시고, 부활케 하심으로 이 땅에 하나님 나라를 시작하셨습니다. 그리고 지금도 하나님 나라의 회복을 주도해 가고 계십니다. 마찬가지로 우리의 인생의 여정 또한 하나님의 주도하심에 따라 진행되어 간다는 사실을 부인하지 말아야 합니다. 비록 지금은 나의 눈에 보여 지는 특별한 역사는 일어나지 않지만 그렇다고 해서 하나님이 아무 일도 하지 않고 계신 것이 아닙니다. 답답한 시간들이 계속되고 있을 때, 하나님은 아무 일도 하지 않고 계신 분으로 생각을 했던 적도 있습니다. 하나님이 나의 모든 삶의 영역을 주관하고 계심을 확신합니다. 내 안에 잃어버리고 있었던 하나님 나라를 다시금 새롭게 회복하기 위해 말씀에 순종하는 삶이어야 합니다.

 

_ 새로운 하나님 나라를 실현해 나갈 사람들이 세워집니다(5~6).

고레스의 명령이 떨어지자 성전 재건에 대한 열망을 품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일어납니다. 그런데 열두 지파 중에 열 지파는 고레스의 조서에 별 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아무튼 유다와 베냐민 족장들...그리고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5a). 이들은 그 마음이 하나님께 감동을 받은사람들입니다. 다시 말하면 고레스 왕의 명령을 받고 예루살렘으로 올라가 여호와의 성전을 건축하고자 하는 사람들’(5b)이었습니다. 그리고 주변 사람들이 성전 재건을 위해 여러 물품들과 짐승과 보물로 돕고 그 외에도 예물을 기쁘게 드렸습니다(6).

포로 된 곳에 안주하고 싶은 마음도 있었겠지만, 그들은 육적인 안락함 보단 하나님 나라 즉 예배 공동체로서의 이스라엘의 회복을 위해 기꺼이 자신의 모든 것을 하나님께 드렸습니다. 지금도 하나님은 무너진 하나님 나라, 무너진 예배 공동체를 회복시키고, 다시 새롭게 만들어갈 일꾼들을 찾고 계십니다. 일상이 예배가 되는 삶을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을 찾고 계십니다. 어떠한 어려운 환경에 처한다 하더라도 나의 마음이 하나님께 감동되어 말씀에 순종하므로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삶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_ 새로운 하나님 나라를 실현해 나갈 언약이 이행됩니다(7~11).

고레스 왕은 또한 느부갓네살 왕에 의해 탈취 당했던 성전의 그릇들을 성전 재건을 위해 반환하기로 작정합니다. 그래서 장고지기 미드르닷을 통해 성전의 기물들을 유다 총독 세스바살에게 넘겨줍니다(8). 세스바살은 후에 스룹바벨로 바뀌게 됩니다. 이사야가 예언한 대로 고레스를 통해 70년만에 성전의 기물들이 다시 원래의 자리로 돌아오게 된 것입니다. 이는 곧 예루살렘 성전의 회복을 예고한 것입니다.

하나님 나라 회복은 실제 역사 가운데서 이루어집니다. 고레스를 통해 회복을 이루셨던 것처럼, 현재는 성령을 통해 하나님 나라의 회복을 우리의 삶과 이 세상 가운데 드러내어 보이실 것입니다. 하나님 나라가 온전히 회복 되어질 때, 모든 것이 제자리를 찾게 될 것입니다. 혼란스럽고, 복잡한 나의 심정을 하나님의 영광스러운 임재를 통해 중심을 회복케 하시는 은혜를 갈망합니다. 가장 소중하고, 가치 있는 것을 놓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오늘도 하나님 나라의 회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살아가는 주의 자녀로 살아갈 수 있기를(1:1~11)... 빛이 있으라...

 

주님,

내 인생을 주관해 가시는 주님을 신뢰합니다.

말씀을 잘 분별하고 순종하는 삶을 통해 하나님의 마음을

시원케 해드리는 삶을 살아가게 하옵소서.

날마다 성령의 임재 안에 거하므로

영적 풍요로움을 누리는 삶이 되게 하옵소서.

사회적 정의가 실현되고,

소외되고 어려움에 처한 이웃들이 회복되는

진정한 하나님 나라 회복을 위해 헌신하는 삶이 되게 하옵소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4 4월5일-아침을 여는 묵상(스 4:1~10절) 꽉목사 2018.04.04 39
513 4월4일-아침을 여는 묵상(스 3:1~13절) 꽉목사 2018.04.04 28
512 4월3일-아침을 여는 묵상(스 2:1~70절) 꽉목사 2018.04.03 26
» 4월2일-아침을 여는 묵상(스 1:1~11절).. 꽉목사 2018.04.02 52
510 3월31일-아침을 여는 묵상(히 9:11~22절) 꽉목사 2018.03.31 45
509 3월30일-아침을 여는 묵상(눅 23:33~46절) 꽉목사 2018.03.30 50
508 3월29일-아침을 여는 묵상(마 26:47~56절) 꽉목사 2018.03.29 26
507 3월28일-아침을 여는 묵상(마 26:36~46절) 꽉목사 2018.03.28 41
506 3월27일-아침을 여는 묵상(막 14:12~21절) 꽉목사 2018.03.27 47
505 3월26일-아침을 여는 묵상(막 14:1~11절) 꽉목사 2018.03.26 50
504 3월24일-아침을 여는 묵상(애 5:11~22절) 꽉목사 2018.03.23 70
503 3월23일-아침을 여는 묵상(애 5:1~10절) 꽉목사 2018.03.23 51
502 3월22일-아침을 여는 묵상(애 4:11~22절) 꽉목사 2018.03.22 54
501 3월21일-아침을 여는 묵상(애 4:1~10절) 꽉목사 2018.03.21 54
500 3월20일-아침을 여는 묵상(애 3:55~66절) 꽉목사 2018.03.20 40
499 3월17일-아침을 여는 묵상(애 3:1~18절) 꽉목사 2018.03.17 27
498 3월15일-아침을 여는 묵상(애 2:1~10절) 꽉목사 2018.03.15 75
497 3월14일-아침을 여는 묵상(애 1:12~22절) 꽉목사 2018.03.14 48
496 3월13일-아침을 여는 묵상(애 1:1~11절) 꽉목사 2018.03.13 63
495 3월12일-아침을 여는 묵상(행 28:16~31절) 꽉목사 2018.03.13 5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