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3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8.4.5> 아침을 여는 묵상 (4:1~10)

 

- 신앙의 정체성을 지켜라 -

 

귀환한 이스라엘 자손들이 여호와의 성전을 건축한다는 소식을 들은 유다와 베냐민의 대적들이 자신들도 함께 성전을 짓겠다며 찾아왔습니다. 그러나 스룹바벨과 족장들은 이들의 요청에 대하여 단호하게 거절했습니다. 이때부터 이들의 방해가 시작이 되었고, 다리오 왕 즉위 때까지 성전 재건이 중단이 되었습니다. 거기에 멈추지 않고, 방백 르훔과 서기관 심새는 아닥사스다 왕에게 예루살렘 사람들을 고발합니다.

 

_ 신앙의 정체성을 지키기 위해서 달콤한 세상의 말에 단호하게 거절할 수 있어야 합니다(1~3).

유다와 베냐민의 대적들은 사마리아인들과 포로로 끌려가지 않고 그 땅에 남아 있던 사람들입니다. 이들은 귀환한 사람들이 성전을 건축한다는 소식을 듣고, 자신들도 성전 건축에 동참하겠다고 제안합니다. 이들이 이렇게 말할 수 있다고 자신하는 것은 우리도 너희 같이 너희 하나님을 찾노라. 앗수르 왕 에살핫돈때부터 하나님께 제사’(2)를 드려왔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들은 하나님과 더불어 다른 신들도 섬기는 혼합주의에 젖어 있었습니다. 이에 대해 이스라엘 자손들은 ‘...너희는 우리와 상관이 없느니라...여호와를 위하여 홀로 건축하리라..’(3)며 단호하게 그들의 요청을 거절하였습니다. 귀환한 이스라엘 자손들의 규모는 비록 작고, 연약했지만 신앙의 정체성만큼은 분명한 공동체로 남고자 했습니다.

세상은 교묘한 방법으로 우리의 정체성을 혼란스럽게 만듭니다. 아울러 겉으로는 온화한 미소와 행동을 보이지만 내면은 세상 사람과 같이 탐욕을 품고, 자신의 욕망과 야망을 이루고자 하는 마음으로 가득차 있다면 온전한 그리스도인이라 할 수 없습니다. 세상과 등지고는 살아갈 수 없겠지만, 세상에 속하지 않는 하나님의 자녀다운 거룩함을 상실하지 않아야 합니다. 소소한 일상에서 신앙의 정체성을 잃어버리지 않는 삶이 되어야 합니다. 적당한 타협 속에 불의를 행하는 자들을 보면서도 눈을 감아버리는 비겁한 사람이 또한 되지 말아야 합니다.

 

_ 신앙의 정체성을 흔들리게 하는 세상의 방법들은 결코 성공할 수 없습니다(4~5).

대적들은 성전 재건에 참여하고 싶다는 그들의 제안을 거절한 것에 대해 가만히 있지 않았습니다. ‘...유다 백성의 손을 약하게 하여...’(4). 불안감을 불어 넣어 사기를 떨어뜨리거나 낙담하게 하여 건축을 방해했습니다. 아울러 바사 왕 고레스의 시대부터 다리오 왕 때까지 뇌물로 매수하여 공사가 진행되지 못하게 했습니다(5). 저들의 방해 공작은 완벽해 보였습니다. 유다 백성들은 공사를 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참담함과 암담한 상황에 처하게 되었습니다.

세상은 믿는 우리를 향하여 온갖 모욕과 조롱과 핍박을 일삼고 있습니다. 신앙생활이 위축되게 하고, 두려움에 빠지도록 해서 결국엔 불의한 세력과 타협하게 함으로 불순종의 자리로 이끌어 갑니다. 그렇다고 마냥 두려움에 빠져 있지 말고, 성령의 능력을 힘입어 능히 감당하여 이겨낼 수 있는 믿음이 되어야 합니다. 하나님이 세우신 교회 공동체는 결코 무너지지 않습니다. 하나님의 택함을 입은 내 자신의 정체성 또한 무너뜨릴 수 없습니다. 하나님 나라 백성답게 당당하게 세상 속으로 나아가는 삶이어야 합니다.

 

_ 신앙의 정체성을 흔들기 위한 계획이 더욱 치밀하지만 하나님을 의지하며 이겨내야 합니다(6~10).

대적들의 성전 건축 방해는 갈수록 더욱 치밀해집니다. 대적들은 아하수에로 왕에 이어 아닥사스다 왕 때에도 거짓된 말로 꾸며 예루살렘의 주민들을 고발합니다(6). 고소하는 자들의 대표가 방백 르훔과 서기관 심새(8)로 소개되고 있습니다. 그들은 여러 사람들과 함께 사실을 꾸며 예루살렘의 백성들을 고발합니다(9~10). 성전 건축이 더 이상 진행되지 못할 것 같은 상황에까지 이르게 되었습니다.

점점 더 만만치 않은 세상의 세력들이 우리의 삶을 방해합니다. 꽤나 치밀하게 그리고 조직적으로 우리의 삶에 그리고 교회 공동체를 향하여 대적해 옵니다. 이럴 때 일수록 교회와 믿음의 사람들은 세상 보다 더 크고 위대하신 하나님을 온전히 의지하는 삶이어야 합니다. 내가 당하는 현실의 고통이 생각보다 암담해 질 수 있습니다. 내가져야 할 인생의 무게가 감당할 수 없을 만큼 엄청난 무게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삶의 현실이 곧 내 신앙의 정체성을 흔들리도록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하나님은 지금도 세상 역사를 주관하시고, 믿는 자들과 교회 공동체를 불꽃같은 눈으로 보호하고 계시다는 사실입니다. 소망을 잃지 말고, 모든 것을 주관하시고 다스리시는 하나님을 의지함으로 승리하는 삶이어야 합니다.

 

오늘도 그리스도인답게 그리스도 안에서 구별되어 살아갈 수 있기를(4:1~10).... 빛이 있으라..

 

주님,

세상은 나를 가만히 두지 않습니다.

그러나 하나님 또한 나를 그냥 그렇게 내버려 두지 않으십니다.

주님 안에서 완성될 영광스러운 날을 소망하며

날마다 거룩한 길로 나아가는 삶이 되게 하옵소서.

그리스도인 이라는 분명한 정체성을 가지고

세상 그 어떤 상황 속에서도 당당히 믿음의 길을 걷게 하옵소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4월5일-아침을 여는 묵상(스 4:1~10절) 꽉목사 2018.04.04 39
513 4월4일-아침을 여는 묵상(스 3:1~13절) 꽉목사 2018.04.04 28
512 4월3일-아침을 여는 묵상(스 2:1~70절) 꽉목사 2018.04.03 26
511 4월2일-아침을 여는 묵상(스 1:1~11절).. 꽉목사 2018.04.02 52
510 3월31일-아침을 여는 묵상(히 9:11~22절) 꽉목사 2018.03.31 45
509 3월30일-아침을 여는 묵상(눅 23:33~46절) 꽉목사 2018.03.30 50
508 3월29일-아침을 여는 묵상(마 26:47~56절) 꽉목사 2018.03.29 26
507 3월28일-아침을 여는 묵상(마 26:36~46절) 꽉목사 2018.03.28 41
506 3월27일-아침을 여는 묵상(막 14:12~21절) 꽉목사 2018.03.27 47
505 3월26일-아침을 여는 묵상(막 14:1~11절) 꽉목사 2018.03.26 50
504 3월24일-아침을 여는 묵상(애 5:11~22절) 꽉목사 2018.03.23 70
503 3월23일-아침을 여는 묵상(애 5:1~10절) 꽉목사 2018.03.23 51
502 3월22일-아침을 여는 묵상(애 4:11~22절) 꽉목사 2018.03.22 54
501 3월21일-아침을 여는 묵상(애 4:1~10절) 꽉목사 2018.03.21 54
500 3월20일-아침을 여는 묵상(애 3:55~66절) 꽉목사 2018.03.20 40
499 3월17일-아침을 여는 묵상(애 3:1~18절) 꽉목사 2018.03.17 27
498 3월15일-아침을 여는 묵상(애 2:1~10절) 꽉목사 2018.03.15 75
497 3월14일-아침을 여는 묵상(애 1:12~22절) 꽉목사 2018.03.14 48
496 3월13일-아침을 여는 묵상(애 1:1~11절) 꽉목사 2018.03.13 63
495 3월12일-아침을 여는 묵상(행 28:16~31절) 꽉목사 2018.03.13 5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