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6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8.10.3> 아침을 여는 묵상 (15:22~33)

 

- 서로 필요를 돌아보며 기도에 힘쓰는 삶 -

 

바울은 마게도냐와 아가야 사람들이 예루살렘의 가난한 성도를 위해 헌금한 것을 전합니다. 여러 번 막혔던 로마의 형제들을 만나 교제의 시간을 갖고 나서 서바나로 가려 합니다. 바울은 하나님의 뜻을 따라 기쁨으로 그들과 함께할 수 있도록 기도해 주기를 부탁합니다..

 

_ 경쟁자가 아니라 협력자로 서로 힘을 모아 하나님의 일을 해야 합니다(22~24).

복음을 전하는 삶에는 자기희생과 헌신 그리고 경쟁이 아닌 협력이 반드시 요구됩니다. 사역자들끼리, 교회들끼리 그리고 성도들끼리... 바울이 받은 이방인의 사도로 부름 받은 그 사명을 감당함에 있어서 엄청난 고난을 통한 자기희생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가는 곳마다 믿음의 동역자를 세웠습니다. 이제는 그가 최종 목적지로 삼았던 로마교회를 방문할 적기가 되었음을 고백합니다. 그리고 서바나로 갈 때에 지나는 길에 잠시 들려 기쁨을 나누고, 로마 교회로부터 후원을 얻어 땅 끝까지 이르는 복음 사역을 계속하겠다는 자신의 계획을 말합니다.

주께서 맡기신 사역을 감당하면서도 정작 사역의 본질을 잃어버린 채 헛된 것에 많은 시간을 낭비하고 있는 내 자신을 보게 됩니다. 그리고 협력과 동역의 마음보다는 경쟁 구조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음 또한 발견합니다. 안타까운 것은 개인과 집단의 이기주의가 지역 내에 교회와 성도들 안에도 자리하고 있음을 전도 현장에서 가끔 경험하게 됩니다. 세상은 무한 경쟁사회라 하더라도 믿음의 사람들만큼은.. 교회들만큼은.. 그리고 사역자들만큼은 같은 형제애와 동지애.. 서로 협력하는 관계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함께 고통의 짐을 나눠지게 될 때, 내가 살고 있는 이 지역에 복음의 본질이 온전히 회복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내 자신부터 다른 교회와 사역자들에 대한 편견을 버리고, 함께 하는 협력자라는 생각을 가지고 사역을 감당하되 복음 사역의 본질을 희석시키지 않도록 해야 하겠습니다.

 

_ 복음의 빚진 자의 심정으로 거저 받은 복음과 축복을 나누는 삶이어야 합니다(25~29).

바울은 지금 당장 로마로 가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예루살렘 교회로 가서 구제 헌금을 전달해야 하는 임무가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당시 예루살렘은 흉년으로 인한 기근과 로마의 박해로 인해 많은 어려움에 처해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를 돕기 위해 이방 나라의 교회 성도들이 자발적으로 헌금을 모았습니다. 그들은 이렇게 고백합니다. ‘그들에게서 신령한 복을 나누어 받았으니, 육신의 생활에 필요한 것으로 그들을 돕는 것은 당연한 것이 아니냐..’ 바울은 이 일을 마치고 그리스도의 충만한 복을 가지고 그들에게 가겠다고 약속합니다.

복음의 빚진 자라는 이 진리를 내 마음속에 언제나 새기고 살아간다면 나만을 위한 삶이 아닌 타인을 위한 삶을 살아갈 수 있습니다. 내가 나보다 더 연약하고, 힘들어하는 사람을 돕고, 품어야 하는 이유는 자격 없는 내가.. 아무 공로 없는 내가 놀라운 은총을 경험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언제나 복음의 빚진 자로 말로만 하는 사랑의 아니라 소심하고, 소극적인 사랑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내 손을 내미는 사랑이어야 합니다. 복음의 통로, 축복의 통로로 살아가는 삶이어야 합니다.

 

_ 서로의 힘을 모아 함께 기도하고 서로를 응원하는 영적 후원자로 살아가야 합니다(30~33).

바울은 로마의 성도들에게 중보기도를 요청합니다. 유대에 있는 믿지 않는 자들에게서 화를 당하지 않도록.. 예루살렘으로 가져가는 구제헌금을 그곳 성도들이 기쁨 마음으로 받을 수 있도록.. 하나님의 뜻을 따라 기쁨을 안고 로마 교회의 방문이 이루어질 수 있기를.... 일면식도 없는 로마 교회 성도들에게 이렇게 중보기도를 요청하는 것은 그들을 그리스도 안에서 한 지체로 생각하며, 하나님 나라의 일을 위해 동역자로 인정하고 있다는 의미로 볼 수 있습니다.

오늘도 내가 이처럼 사역의 현장에서 건강하게, 기쁘게 사역을 감당할 수 있는 힘은 지금 이 시간에도 나를 위해 기도해 주는 기도의 후원자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현실적으로 참 암담하고, 어려운 일들을 많이 겪었지만 그럴 때마다 중보 기도의 은혜로 평강의 하나님을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이와 같은 은혜가 나에게만 필요한 것이 아니라 다른 누군가에게도 반드시 필요함을 깨닫고, 나 역시나 다른 사람을 위해 중보 하는 삶을 살아가야 하겠습니다. 나에게 필요한 하나님의 위로와 격려 그리고 축복이 다른 사람에게도 동일하게 필요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서로의 힘을 모으는 위대한 믿음의 공동체로 만들어가야 합니다.

 

오늘도 내 힘이 아닌 주께서 주신 힘과 능력을 의지하여 주신 사명을 삶의 자리에서 나타내 보이는 믿음의 삶을 살아갈 수 있기를(15:22~33)... 빛이 있으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3 10월12일-아침을 여는 묵상(렘 23:23~40절) 꽉목사 2018.10.12 69
582 10월11일-아침을 여는 묵상(렘 23:9~22절) 꽉목사 2018.10.11 57
581 10월10일-아침을 여는 묵상(렘 23:1~8절) 꽉목사 2018.10.10 57
580 10월8일-아침을 여는 묵상(렘 22:10~19절) 꽉목사 2018.10.08 84
579 10월5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16:17~27절) 꽉목사 2018.10.05 74
578 10월4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16:1~16절) 꽉목사 2018.10.04 59
» 10월 3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15:22~33절) 꽉목사 2018.10.03 62
576 10월2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15:14~21절) 꽉목사 2018.10.02 55
575 10월1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15:1~13절) 꽉목사 2018.10.01 72
574 9월17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8:31~39절) 꽉목사 2018.09.18 20
573 9월15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8:1~17절) 꽉목사 2018.09.17 9
572 9월14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7:14~25절) 꽉목사 2018.09.14 66
571 9월13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7:1~13절) 꽉목사 2018.09.13 51
570 9월 12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6:15~23절) 꽉목사 2018.09.12 46
569 9월11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6:1~14절) 꽉목사 2018.09.11 53
568 9월10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5:12~21절) 꽉목사 2018.09.10 52
567 9월9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5:1~11절) 꽉목사 2018.09.10 112
566 9월8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4:13~25절) 꽉목사 2018.09.08 42
565 9월7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4:1~12절) 꽉목사 2018.09.07 61
564 9월5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3:21~31절) 꽉목사 2018.09.06 5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 Next
/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