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2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9.1.2.> 아침을 여는 묵상 (119::17~32)

 

- 참된 인생을 깨닫는 삶 -

 

시편의 기자는 눈을 열어 주의 율법에서 놀라운 것을 보게 해 달라고 요청합니다. 악인은 주의 규례를 항상 사모하며 살아가는 시인을 비방하고 멸시합니다. 시인은 영혼이 진토에 붙었으니 살아나게 해 달라고 기도합니다. 또한 주께서 큰 깨달음을 주시면, 주님의 계명들이 인도하는 길로 달려가겠다 고백합니다.

 

_ 하나님의 말씀을 즐거워하는 삶이 되어야 합니다(17~24).

시인은 자신에게 선을 베푸셔서 살게 해 달라고 기도합니다. 그리고 자신의 눈을 열어 주의 율법에서 놀라운 것을 보게 해 달라고 기도합니다(17~18). 하나님의 말씀이 가지고 있는 놀라운 생명과 구원의 역사를 깨닫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러므로 말씀을 묵상하고 말씀대로 살아갈 때, 나의 삶에 생명을 살리는 말씀의 기적이 일어나는 것입니다. 시인은 자신을 나그네’(19)라고 부릅니다. 그런 그가 바라는 것은 땅의 것들이 아닌 하나님의 계명들입니다. 시인은 자신의 마음이 상할 정도로 하나님을 말씀을 사모했습니다(20). 고관들의 조롱과 핍박 속에서도 하나님의 율례를 묵상하며, 하나님의 말씀을 자신의 즐거움과 조언자로 삼겠다고 고백합니다(23~24).

세상 속에 가치를 두고 살아가는 사람들은 당연히 이 땅에서의 안락한 삶을 추구하며 살아갑니다. 그러나 하늘에 소망을 두고 살아가는 사람은 영원한 하늘 기업을 향해 인생의 삶을 투자합니다. 돈이나 명예보다 육신의 쾌락과 욕망보다 하나님의 말씀을 더욱 즐거워할 때 우리는 이 땅에서 풍성한 삶을 살아갈 수 있습니다. 영적 눈을 열어 말씀을 분명하게 인식하게 될 때, 구원의 역사와 섭리를 깨닫게 됩니다. 올 한해 말씀을 눈으로 보고 듣기만 하는 것으로 끝내버리는 거짓된 믿음에서 벗어나 조롱과 핍박과 훼방과 멸시 속에서도 결코 굴하지 않고 말씀을 철저히 지켜 행하는 삶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말씀은 내 삶에 있어서 알곡과 가라지를 분리하는 탈곡기와도 같은 역할을 해 줍니다. 주위의 비방과 따가운 눈총을 의식하며 살기보단 하나님의 말씀을 더 두려워하여 말씀이 인도하시는 대로, 그 말씀을 즐거워하는 삶을 살아가야 합니다.

 

_ 하나님의 말씀을 희망으로 삼는 삶이 되어야 합니다(25~29).

대적들이 모함하고 괴롭힐지라도 시인은 계속해서 하나님의 말씀을 더욱 깊이 묵상함으로 순종할 것을 결단하면서 하나님의 도우심과 은혜를 간구합니다. ‘내 영혼이 진토에 붙었사오니...’(25).. ‘흙과 먼지는 비참하고 힘든 처지를 상징합니다. 구약시대에 죄를 짓거나 어려움을 겪어서 하나님 앞에 나아가 회개하고 자복할 때 굵은 베옷을 입고 흙먼지를 머리에 뒤집어썼습니다. 이는 그 사람이 굴욕과 수치를 당하여 겪는 슬픔과 애도를 드러내는 상징적인 행위입니다. 이처럼 자신의 처지를 하소연한 시인은 나를 살아나게 하소서라고 간구합니다. 시인은 고난 가운데 있는 현재의 자신의 기도에 응답해 주셔서 율례들을 가르쳐 주시고(26), 주의 법도들의 길을 깨닫게 해 달라고(27) 기도합니다. 그리고 깨닫게 될 때, 하나님의 기사를 묵상하겠노라고 고백합니다. 자신의 영혼이 깊은 슬픔에 빠져있다 할지라도 약속하신대로 힘을 주시고, 그릇된 길로 가지 않도록 지켜주시고, 주의 법을 가르쳐 달라고 간구합니다(28~29).

내 자신의 삶에 대해 비관하고, 또한 영적으로 심각하게 눌려 있어 삶의 모든 의욕을 상실한 채 탈진되어 버린 상태에 빠질 때가 있습니다. 죽을 것 같은 고통스러운 상황에 처할 때가 있습니다. 이럴 때 우리가 취해야 할 행동은 ‘...주의 말씀대로 나를 세우소서... 주의 법을 내게 은혜로이 베푸소서..’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희망으로 삼고, 하나님의 주권을 철저히 신뢰하는 것입니다. 힘겹게 넘어야 할 인생의 담벼락들이 높게 세워져 있습니다. 거친 길들이 내 앞에 펼쳐져 있습니다. 날카로운 원수의 칼날이 나를 향해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희망으로 삼아 당당하게 뚫고 나아가는 삶이어야 합니다.

 

_ 하나님의 말씀을 피난처로 삼는 삶이 되어야 합니다(30~32).

시인은 하나님의 말씀에 신실한 삶, 하나님의 진리를 따라 사는 삶을 결단하며 성실한 길’(30)을 택하였다고 고백합니다. 진리의 길을 따르는 삶에는 결단이 필요합니다. 유혹과 거짓된 길에도 흔들리지 않는 삶을 위해 굳은 결심과 결단이 필요합니다. 시인은 또 다른 결단을 합니다. 비록 자신의 영혼이 진토에 붙어 있는 것처럼 괴로움은 있지만 내가 주의 증거들에 매달리겠다..’(31)는 것입니다. 이렇게 말씀 앞에 헌신, 충성함을 통해 악인들에게 수치를 당하지 않도록 현재의 고통에서 구원해 주시길 간구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저 말씀의 길을 걸어가는 정도가 아니라 ‘...내가 주의 계명들의 길로 달려가겠노라...’(32)고 고백합니다.

참된 인생을 깨닫는 길은 하나님의 말씀을 피난처로 삼고 살아가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말씀을 이해하고 깨닫기 위해 더한 열정으로 묵상하고, 연구하는 것입니다. 힘겹게 살아가는 나를 위로하고 격려하는 세상의 좋은 것들이 얼마나 많은지 모릅니다. 그러나 그것들은 나의 영원한 피난처가 될 수 없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피난처로 삼아 인생의 참된 가치와 목적을 바로 알아가는 삶이 되어야 합니다.

 

 

 

오늘도 오직 절대 진리의 말씀을 붙잡고 영원한 가치를 향해 나아가는 복된 삶이 될 수 있기를(119:17~32)... 빛이 있으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0 1월17일-아침을 여는 묵상(마 2:13~23절) new 꽉목사 2019.01.17 24
589 1월16일-아침을 여는 묵상(마 2:1~12절) 꽉목사 2019.01.15 14
588 1월15일-아침을 여는 묵상(마 1:18~25절) 꽉목사 2019.01.15 16
587 1월14일-아침을 여는 묵상(마 1:1~17절) 꽉목사 2019.01.14 13
586 1월8일-아침을 여는 묵상(시 119:113~128절) 꽉목사 2019.01.08 24
585 1월3일-아침을 여는 묵상(시 119:33~48절) 꽉목사 2019.01.03 33
» 1월2일-아침을 여는 묵상(시 119:17~32절) 꽉목사 2019.01.02 28
583 10월12일-아침을 여는 묵상(렘 23:23~40절) 꽉목사 2018.10.12 72
582 10월11일-아침을 여는 묵상(렘 23:9~22절) 꽉목사 2018.10.11 60
581 10월10일-아침을 여는 묵상(렘 23:1~8절) 꽉목사 2018.10.10 58
580 10월8일-아침을 여는 묵상(렘 22:10~19절) 꽉목사 2018.10.08 84
579 10월5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16:17~27절) 꽉목사 2018.10.05 74
578 10월4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16:1~16절) 꽉목사 2018.10.04 60
577 10월 3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15:22~33절) 꽉목사 2018.10.03 66
576 10월2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15:14~21절) 꽉목사 2018.10.02 57
575 10월1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15:1~13절) 꽉목사 2018.10.01 75
574 9월17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8:31~39절) 꽉목사 2018.09.18 20
573 9월15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8:1~17절) 꽉목사 2018.09.17 10
572 9월14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7:14~25절) 꽉목사 2018.09.14 66
571 9월13일-아침을 여는 묵상(롬 7:1~13절) 꽉목사 2018.09.13 5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 Next
/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