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2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_MG_6602.jpg

 

<2019.6.6> 아침을 여는 묵상 (4:14~5:10)

 

- 은혜의 보좌로 나아가는 삶 -

 

큰 대제사장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의 연약함을 다 아시며, 우리와 똑같이 시험을 받으셨지만 죄는 없으신 분이십니다. 구약시대의 대제사장은 아무나 맡을 수 없었습니다. 아론처럼 하나님의 특별한 선택을 입은 사람이어야 했습니다. 예수님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이 예수님에게 멜기세덱의 반차를 따르는 대제사장의 직분을 맡기셨습니다. 큰 대제사장 되시는 예수님은 우리를 어떻게 은혜의 보좌로 인도하십니까?

 

_ 우리와 함께 고난을 받으시므로 은혜의 보좌로 인도하십니다(14~16).

우리에게는 하늘에 올라가신 큰(위대한) 대제사장이신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가 계십니다(14). ‘큰 대제사장이라는 표현은 예수님은 이제까지 성전에서 섬겨 온 다른 제사장들과는 질적으로 다른 대제사장이심을 나타냅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우리의 믿음을 굳게 지켜야 합니다. 예수님은 우리의 연약함을 그대로 가지신 분이십니다. 우리가 당한 고난을 예수님도 똑같이 경험하셨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의 연약한 부분을 능히 아십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죄는 없으신 분이십니다(15). 그러므로 우리는 담대하게 은혜의 보좌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그 은혜의 보좌 앞에 즉 법궤 앞에서 때를 따라 우리를 도우시는 은혜를 얻으라고 권면(16)하고 있습니다. 법궤 앞에는 대제사장이 일 년에 한차례 들어갈 수 있는 지극히 제한적인 장소였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언제든지 들어갈 수 있게 된 것입니다. 그러고 보면 오늘 우리는 구약의 대제사장보다도 더 큰 은혜를 누리고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오늘 나의 죄와 연약함을 아십니다. 육체의 피곤함과 연약함을 아십니다. 오늘 나의 처지를 누구보다 잘 아시고, 이해하셔서 불쌍히 여겨주십니다. 내가 당하는 고난 그 이상을 주님은 받으셨습니다. 그리고 나의 그 고난의 현장에 함께 하고 계십니다. 그러므로 나의 중보자가 되시는 우리 주님을 통해 하나님의 긍휼과 위로를 얻을 수 있습니다. 무한한 은혜를 얻을 수 있습니다. 나와 함께 고난을 받으시므로 하나님의 은혜의 보좌로 인도해 가십니다.

 

_ 우리의 죄를 대신해 짊어지시고 은혜의 보좌로 인도하십니다(1~3).

대제사장은 하나님께 속한 일을 하는 사람이기에 이스라엘 백성을 대표하는 인물이어야 합니다. 그래서 사람들 가운데 선택된 자여야 합니다. 대제사장은 중보자입니다(1). 하나님과 사람 사이에서 사람을 위해, 그리고 하나님을 향해 일하는 사람입니다. 대제사장 자신도 연약한 사람이기 때문에 그릇된 길을 가는 무지한 사람들을 너그러이 대할 수 있는 것(2)입니다. 대제사장 자신도 죄를 지을 수밖에 없기에 속죄제를 드려야 합니다(3).

예수님도 대제사장으로서의 역할을 감당하셨습니다. 그러나 인간 대제사장과는 비교할 수 없는 완전한 대제사장이십니다. 사람을 향한 대제사장의 공감능력은 예수님과 공통점을 가지고 있지만 자신을 위한 제사의 문제에 있어서는 분명하게 차이를 보입니다. 예수님은 죄가 없으신 분이시기 때문에 자신을 위한 속죄제는 드릴 필요가 없습니다. 이처럼 예수님은 흠이 없으신 온전한 대제사장이시지만 우리를 하나님의 은혜의 보좌로 인도하시기 위해 우리 자신을 위해 모든 시험을 받으시고 고난과 죽음의 자리로 기꺼이 나아가셨습니다.

 

_ 우리의 죄를 단번에 속죄하시고 은혜의 보좌로 인도하십니다(4~10).

예수님은 아론 계열의 제사장들과 달리 시작과 끝을 알 수 없는 멜기세덱의 반차를 따르는 제사장이십니다. 멜기세덱은 예루살렘 왕이었습니다. 또한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의 제사장(14:18)이었습니다. 아브라함이 그에게 십일조를 바쳤는데, 아론의 조상인 아브라함이 십일조를 바친 하나님의 제사장은 유대의 제사장 계열을 초월한 위치에 있었습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는 영원한 대제사장이십니다. 인간으로 오신 예수님은 자기를 죽음에서 구원하실 수 있는 분께 심한 통곡과 눈물로 간구와 소원을 올리셨습니다(7). 그리고 자신을 믿는 모든 자들을 영원한 천국으로 인도하시기 위해 고난에 순종하셨습니다(8~9). 죽기까지 복종(2:7)하셨습니다.

아론 계열의 대제사장은 일 년에 한 번 대속죄일이 돌아올 때마다 죄 사함의 제사를 드려야 했지만,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우리의 죄를 단번에 속죄하셨습니다. 우리를 은혜의 보좌로 인도하시기 위해 영원 전부터 하나님과 함께 계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친히 우리의 중보자로 자청하셨습니다. 우리 자신의 구원을 이루시기 위해 지불하신 대가를 통해 그 사랑의 깊이를 헤아리게 합니다. 단번에 속죄하시고 은혜의 보좌로 이끄시기 위해 순종하셨던 것처럼 내 자신도 말씀에 순종함으로 때를 얻든지 못 얻든지 복음을 전하는 구원의 도구로 쓰임 받는 삶이어야 합니다.

 

오늘도 우리를 위해 고난당하심을 피하지 않으신 영원한 대제사장 되신 주님의 사랑을 기억하여, 그 사랑을 외면하는 세상을 향해 열정적으로 복음을 외치는 삶을 살아갈 수 있기를(4:14~5:10)... 빛이 있으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8 8월28일-아침을 여는 묵상(겔 30:1~26절) file 꽉목사 2019.08.28 15
657 8월27일-아침을 여는 묵상(겔 29:1~21절) file 꽉목사 2019.08.27 28
656 8월26일-아침을 여는 묵상(겔 28:1~16절) file 꽉목사 2019.08.26 15
655 7월25일-아침을 여는 묵상(겔 11:1~13절) file 꽉목사 2019.07.24 28
654 7월24일-아침을 여는 묵상(겔 10:1~22절) file 꽉목사 2019.07.24 29
653 7월23일-아침을 여는 묵상(겔 9:1~11절) file 꽉목사 2019.07.23 13
652 7월19일-아침을 여는 묵상(겔 6:1~14절) file 꽉목사 2019.07.19 19
651 7월18일-아침을 여는 묵상(겔 5:1~17절) file 꽉목사 2019.07.18 22
650 7월17일-아침을 여는 묵상(겔 4:1~17절) file 꽉목사 2019.07.17 31
649 7월16일-아침을 여는 묵상(겔 3:16~27절) file 꽉목사 2019.07.16 20
648 7월4일-아침을 여는 묵상(살전 3:1~13절) file 꽉목사 2019.07.05 10
647 7월3일-아침을 여는 묵상(살전 2:13~20절) file 꽉목사 2019.07.03 30
646 7월2일-아침을 여는 묵상(살전 2:1~12절) file 꽉목사 2019.07.02 27
645 7월1일-아침을 여는 묵상(살전 1:1~10절) file 꽉목사 2019.07.01 37
644 6월19일-아침을 여는 묵상(히 11:1~12절) file 꽉목사 2019.06.19 32
643 6월18일-아침을 여는 묵상(히 10:26~39절) file 꽉목사 2019.06.18 35
642 6월10일-아침을 여는 묵상(히 7:11~19절) file 꽉목사 2019.06.10 28
641 6월8일-아침을 여는 묵상(히 6:9~20절) file 꽉목사 2019.06.08 35
640 6월7일-아침을 여는 묵상(히 5:11~6:8절) file 꽉목사 2019.06.07 27
» 6월 6일-아침을 여는 묵상(히 4:14~5:10절) file 꽉목사 2019.06.06 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 Next
/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