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IMG_7091.jpg

 

<2019.7.4> 아침을 여는 묵상 (살전 3:1~13)

 

- 믿음과 사랑을 나누는 공동체의 삶 -

 

데살로니가 교회에 가지 못한 바울은 교회가 환난 중에서도 믿음을 지킬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하나님의 일꾼인 디모데를 보냅니다. 바울은 데살로니가 교회에서 다시 돌아온 디모데가 전한 성도들이 믿음의 사랑의 소식을 듣고 위로받고 주야로 더욱 간절히 기도합니다. 그리고 그들이 서로 사랑으로 행하고 주님의 강림하실 때 거룩함에 흠이 없기를 원하다고 말합니다.

 

_ 공동체의 기쁨은 한 사람의 노력이 아니라 서로서로 협력을 통해 얻습니다(1~5).

바울은 자신을 대신해서 디모데를 데살로니가 교회에 파송합니다. 디모데를 보낸 목적은 데살로니가 교회를 재방문하지 못하게 된 바울은 자기 대신에 디모데를 파송하여 환난 중에 있는 교회가 흔들리지 않도록 하기 위함(2~3)이라고 말합니다. 그들을 유혹하고 시험하는 많은 대적이 있으므로 그들의 믿음이 흔들리지 않도록 격려하기 위함이었습니다. 바울은 그렇게 하므로써 이제까지 해 온 복음 전파의 수고가 헛되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5)으로 디모데를 보낸 것입니다.

디모데는 바울에게 있어서 믿음의 아들과 같았고, 교회에 큰 유익이 되는 하나님의 일꾼이었습니다. 교회 공동체는 디모데와 같이 교회에 위로와 유익이 되는 하나님의 일꾼이 필요합니다. 어느 특정한 한 사람이 아닌 그리스도를 중심으로 지체가 된 형제자매들이 한마음으로 동역하며 섬길 때 공동체가 건강하게 세워져 갈 수 있습니다. 믿음이 연약해지고 낙심해 절망 가운데 있을 때 하나님은 디모데와 같은 영적 동역자들을 통해 위로해 주시고, 기쁨으로 사역해 갈 수 있는 새 힘을 공급해 주십니다. 하나님은 우리 각 사람들을 동역하도록 교회 공동체로 부르셨습니다. 내 자신이 디모데와 같이 교회 공동체에 위로와 유익이 되는 하나님의 일꾼이 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_ 공동체의 기쁨은 온 성도가 믿음과 사랑으로 온전하게 설 때에 찾아옵니다(6~10).

데살로니가 교회에서 돌아온 디모데는 바울에게 믿음과 사랑의 기쁜 소식을 전하고, 바울이 그들을 그리워하는 것처럼 데살로니가 성도들도 바울과 일행들을 보고 싶어 한다는 말을 듣고 바울은 기쁨을 얻습니다. ‘...너희가 주 안에 굳게 선즉 우리가 이제는 살리라...’(8).. 성도의 믿음이 흔들리지 않고 주님 안에 굳게 서 있다는 소식을 들은 바울은 이제야 살 것 같다고 고백합니다. 데살로니가 성도들의 믿음이 바울에게 위로가 되었고, 그들의 견고한 신앙의 바울에게 삶의 새로운 힘과 활력이 되었습니다. 바울은 이렇게 고백합니다. ‘우리가 우리 하나님 앞에서, 여러분 때문에 누리는 모든 기쁨을 두고, 여러분을 생각해서, 하나님께 어떠한 감사를 드려야 하겠습니까?’(9,새번역)...

데살로니가 성도들이 간직하고 있었던 믿음과 사랑이 바울에게 기쁜 소식으로 다가왔습니다. 구원은 개인적 차원에서 얻어 지는 것이지만, 신앙의 성장과 기쁨은 공동체적 차원에서 얻어 진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교회 공동체는 나의 신앙이 상대방에게 영향을 미치고, 그 사람을 통해 또 다른 사람에게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그러므로 교회는 신앙 공동체입니다. 나 한 사람의 신앙의 실패가 공동체 전체를 어렵게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됩니다. 반대로 나 한 사람의 수고와 섬김이 교회 공동체에 활력을 불어넣기도 한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_ 공동체의 기쁨은 온 성도가 서로서로를 사랑하고 섬길 때에 찾아옵니다(11~13).

주야로 심히 간구함은 너희 얼굴을 보고...하나님 아버지와 우리 주 예수는 우리 길을 너희에게로 갈 수 있게 하시오며...’(10~11). 바울은 데살로니가 교회에 방문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 달라고 기도합니다. 그래서 성도들이 서로 사랑으로 섬기며 예수님이 재림하실 때 거룩함에 흠이 없도록 해 달라고 간구합니다. 바울은 그리스도를 본받아 데살로니가 성도들을 사랑했고, 성도들도 또한 피차 그렇게 사랑하는 공동체를 이룰 수 있기를 기도했습니다.

오늘날 우리 교회 공동체 뿐만 아니라 일상에서 몸담고 있는 모든 공동체가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같이서로 사랑하는 모습입니다. 무엇보다 신앙의 선배 된 자가 그리고 먼저 믿는 우리가 주님의 사랑을 본받고 그 사랑을 실천하기 위해 어떤 사랑을 받고, 경험했는지를 깊이 생각해야 합니다. 우리 주님은 우리 자신의 있는 모습 그대로를 받으시고 사랑하셨습니다. 그렇게 내 자신이 우리의 공동체에서 사랑하며 살아가므로 사랑의 바이러스를 퍼뜨려야 합니다. 나의 작은 실천과 움직임이 공동체가 서로 존귀하게 여기고 용서하고 사랑으로 품어주는 아름다운 공동체로 변화되어 갈 것입니다. 그러한 공동체를 우리 주님이 가장 기뻐하십니다. 먼저 사랑하고 먼저 다가가고 먼저 용서하는 내가 되기를 결단합니다.

 

오늘도 서로의 믿음을 세워 주고 사랑으로 섬겨 주는 풍성한 성도의 교제가 우리의 공동체에 넘치도록 주님의 마음을 공동체에 나누는 삶이 될 수 있기를(살전 3:1~13)... 빛이 있으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7 9월6일-아침을 여는 묵상(수 4:1~14절) file 꽉목사 2019.09.06 35
666 9월5일-아침을 여는 묵상(수 3:1~17 file 꽉목사 2019.09.05 48
665 9월4일-아침을 여는 묵상(수 2:15~24절) file 꽉목사 2019.09.04 28
664 9월3일-아침을 여는 묵상(수 2:1~14절) file 꽉목사 2019.09.03 48
663 9월2일-아침을 여는 묵상(수 1:10~18절) file 꽉목사 2019.09.02 39
662 9월1일-아침을 여는 묵상(수 1:1~9절) file 꽉목사 2019.09.01 34
661 8월31일-아침을 여는 묵상(겔 32:17~32절) file 꽉목사 2019.08.31 24
660 8월30일-아침을 여는 묵상(겔 32:1~16절) file 꽉목사 2019.08.30 28
659 8월29일-아침을 여는 묵상(겔 31:1~18절) file 꽉목사 2019.08.29 34
658 8월28일-아침을 여는 묵상(겔 30:1~26절) file 꽉목사 2019.08.28 15
657 8월27일-아침을 여는 묵상(겔 29:1~21절) file 꽉목사 2019.08.27 28
656 8월26일-아침을 여는 묵상(겔 28:1~16절) file 꽉목사 2019.08.26 15
655 7월25일-아침을 여는 묵상(겔 11:1~13절) file 꽉목사 2019.07.24 29
654 7월24일-아침을 여는 묵상(겔 10:1~22절) file 꽉목사 2019.07.24 30
653 7월23일-아침을 여는 묵상(겔 9:1~11절) file 꽉목사 2019.07.23 14
652 7월19일-아침을 여는 묵상(겔 6:1~14절) file 꽉목사 2019.07.19 19
651 7월18일-아침을 여는 묵상(겔 5:1~17절) file 꽉목사 2019.07.18 22
650 7월17일-아침을 여는 묵상(겔 4:1~17절) file 꽉목사 2019.07.17 31
649 7월16일-아침을 여는 묵상(겔 3:16~27절) file 꽉목사 2019.07.16 20
» 7월4일-아침을 여는 묵상(살전 3:1~13절) file 꽉목사 2019.07.05 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